앵글로색슨족이다

그들이 만들어온  역사는 월등하고  진취적이고 혁신적이었으며 창조적이다
그들의 시야는 섬을 떠나 유럽을 벗어나 항상 세계를 향해 있었고 그들을 세계의 중심으로 만들려고 하고
그들의 언어를 세계공용어로 만들었고,
그들의 경제,문화,과학,법률,교육을 전세계의 표준으로 만들었음

이제 앵글로 색슨은 영국인을 의미하는게 아니라 잉글랜드왕국을 세웠던 앵글인과 색슨인의 후손.
즉 지금 독일 북부 지방 (작센)에서 (브리튼섬)으로 건너가 잉글랜드왕국을 세웠고, 대영제국과 함께 신대륙으로 건너가 미국,호주,캐나다를
만들었던 이들을 총칭한다

앵글로색슨은 특정국가의 국민을 의미하는게 아니라 잉글랜드인과 그들을 선조(Ancesty)로 두고 있는 미국인, 캐나다인, 호주인, 뉴질랜드인을
모두 일컫는다. (전세계적으로 약 9천만명 추정)




초기 앵글로족과 색슨족은 독일 북부의 작센지방과 유틀란트반도 남부의 앵글지방으로 부터 게르만 일파인 색슨족과 앵글족이 브리튼섬으로
건너온다.




이들은 서기 600년경에 앵글족과 색슨족의 브리튼섬내 정착지역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에서 미국을 움직이는 집단은 잉글랜드를 조상으로 둔 즉 앵글로색슨족이다 
그들은 북동부를 중심으로 한 미국, 캐나다,호주,뉴질랜드에까지  주류인종이며

남아공 일부까지 앵글로색슨의 영향에 있고

5대양 6대주에서 그들의 언어인 영어를  쓰고 있다




 

 

현재 세계는 뉴욕과 런던을 중심으로 연결되어져 있다.      


앵글로 색슨족이 현 시점에서 전 세계에 그들의 풍습을 널리 퍼질게 할수 있는 이유는

나이에 따른 일방적인 상하 관계 체계가 없었기 때문이다


앵글로 색슨의 어른은  아이들을 아랫사람 부리듯이 부리지 않고

아이들은 일정한 나이가 되면 더 이상 어른에게 의존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모두 직업을 갖는데 힘쓰며, 고하를 막론하고 무위도식하는 관리나 정객은 세상에서 존중되지 못한다

질서의식과 함께 권리의식 역시 강하다.  게다가 견인불발의 체력까지 갖추고 있다.


허황된 것을 멀리하고 실질적인 것을 중요시하므로 모두 생업을 갖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그러므로 무위도식하는 관리나 정객은 그 나라에서는 발붙일 곳이 없다.

그들은 시세에 따라 적응도 잘 하지만,  역시 보수적 성격이 역시 강하다.

그러므로 외부사회에서 배울 점은 받아들이지만 자신들의 본성을 잃는 일 없이 오히려

그 본성을 더욱 발휘하여 외부에까지 확장시킨다.

작은 섬나라 영국이 오스트레일리아와 북아메리카를 그 민족의 영토로 삼을 수 있었던 것이 바로 그 보수성과 시의 적응성의 결과이다.


이러한 특징들의 결과 그들이 이룬 업적은 “해 뜨는 곳 어디에나 그 국기를 휘날리고, 5대주 6대륙 요충지에 그 우방을 공고히 해놓”은 것이다.

즉 “세계를 제패”한 일이다.


유대인이 보이지 않는곳에서 정점에 있다면

앵글로 색슨족은 눈에 띄는 곳에서 정점에 서있다

앵글로 색슨족이 19세기에 세계를 제패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한 천운이 아니라 그 민족의 우월함 때문이다.


3줄 요약  

1 자신들의 언어인 영어를 세계공용어로 만들었고,

2 경제,문화,과학,법률,교육을 전세계 표준으로 만들었음

3 앵글로색슨족들은 전세계를 돌며 모험과 탐구를 즐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