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인터뷰







캐나다 대사에서 교통부 장관으로 직책을 옮기게 되었던 백선엽 장군님.








외교관 생활을 하다가, 교통부 장관으로 한국에 돌아오자마자 지하철 건설의 필요성을 느낀다.







백장군님은 박정희 대통령께 지하철 건설을 건의 했고, 






일본 운수 장관을 직접만나 한국의 지하철 건설을 지원해줄것을 요청하고 설득한다. 

친일? 백선엽 장군님은 오로지 국가발전과 국민의 편안함을 위해서 희생했던 것이다. 










  
백선엽장군님은 기어코 일본으로부터 한국 지하철 건설 지원을 이끌어냈다.







백선엽 장군님께 감히 <친일>을 입에올리는 놈들은,

평생 지하철 탈 생각하면 안된다.






교통부 장관 시절, 지하철 뿐 아니라 전국의 관광호텔 + 항만 + 공항들의 기초또한 

백선엽장군님과 박대통령께서 이룩한 업적들이었지.










화학산업 책임자로 직책을 옮기고 나서는 호남일대에 대규모 화학공장을 건설해서 현지 발전을 챙기기도 하셨다.


전라도 인간들 명심해라. 

박대통령님이 경상도 위주로 발전을 시켰다는 주장들은 완전히 선동이다.


국가균형발전 계획에 맞춰서 오히려 호남을 더 챙겼으면 챙겼지,

절대로 차별하지 않았다. 




'
'
'



그리고 백선엽 장군님이 생각하시는 나라 경제









































백선엽 장군님은 전쟁영웅이기도 했지만, 

헌신적인 외교를 통해 외국자본을 유치하여 대한민국의 지하철과 각종 교통의 초석을 다지고,

박정희 대통령과 힘을 합쳐 화학산업의 기초를 다졌던 분이기도 했다. 

더욱 많은 사람들이 백선엽 장군님의 다양한 업적들을 알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