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제 '권의 카미'에 도달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