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없어서 훠궈 무한리필 혼밥 먹었다.

 

양꼬치건 훠거건 중국인 사장들이 보면 혼밥 잘받아준다.

 

조선사람들처럼 혼밥순님 거부하는걸 못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