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모습보니 언론인 출신답게 스킨십과 소통능력이 보이는데 언론과의 관계형성 잘하기를 특히 조.중.동 같은편이지만 수틀리면 더심하게 버려지니 언론노조와의 문제로 지상파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배현진은 더심할정도록 조심하기를 박근혜사례 참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