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고딩때 일진 눈도 못마주치고 




쓰레기 아무데나 버리고 침 찍찍 뱉고 했는데,





애게시작하니까 품위유지 할려고 스스로 노력할려고한다.






방금도 길바닥에 포스틱 봉지 버려져있길래 주워서 쓰레기통에 버리고왔다.





학생때는 일진은 커녕 같은 찐따 눈도 못 마주쳤는데




 

이제는 배달음식 주문할때도 큰 소리로 또박또박 말하고,





편의점 피시방에서도 알바생이랑 눈 마주치는 게 가능해졌다.





아무리 기분 좆같은 일이 생겨도







샤워하면서 혼자




 "나는 누구?"






"일베저장소 애니메이션 게시판 유저"






하면서 웃으니깐 기분도 좋아지네.








이래서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말이 나온거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