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학가의  서열  전쟁의  역사는 
지난  2002년  훌리건천국이  생겨난  시점에  시작되었다고  봐야한다 

왜냐?
대한민국에서  인터넷이  시작된  시점이  2000년이고
그  인터넷  기반  다음  카페에  생겨난  훌리건천국이  최초의  대학  훌리건  게시판이였다 

그  2000년  이전  아날로그  시대에는  조선  동아일보가  대한민국의  언론을  지배하였는데
각각  연대와  고대를  후원하던  조선  동아가  'SKY' 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퍼뜨린것이다

그래서  2002년  훌리건천국에서  벌어진  각  대학  훌리건들의  전쟁  목표는 
SKY  다음  자리를  차지하려고  각  대학  훌리건들이  치열한  전쟁을  벌인거라고  봐야한다

결과적으로  '서성한  중경외시'가  그  전쟁의  승리자들이였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결과를  도출한  세력은  단  1명의  대학생이였다
당시에  경희대  법학과  01학번으로  알려진  닉네임  '워렌을  넘어서'가  그  주인공이였다

그는  인터넷의  위력을  그대로  보여준  산  증인이다
인터넷  시대에는  한  사람의  네티즌이  조선  동아일보에  버금가는  위력을  발휘할수있다는것이다  
결국  그는  천재였다

무릇  대학  훌리건들은  대학을  서열화하고  경쟁구도를  만드는데  도가  튼  사람들이다
그래서  2000년  이전에  만들어진  SKY  대학  서열에  반발하는  의견  역시  존재했다
연고대의  경우  둘  다  합쳐도  서울대의  반도  안되므로 
연고대의  위명에  어느  정도  거품이  끼어있다는  야그다

그런  상황에서  인터넷  시대가  시작된  2000년  이후에  생겨난  훌리건천국 이라는  대학  서열  사이트는
SKY 라는  거대한  둑을  무너뜨리는  개미  구멍  같은  역활을  해낸것이다

실제로  인터넷  시대  이전에  만들어진  SKY  체제는  SKY와  기타  대학들의  이분법으로
SKY  왕국을  건설할수있었으나
인터넷  시대  이후  훌리건천국에서  만들어진  '서성한  중경외시'  체제의  등장으로
SKY는  강력한  경쟁자들을  만나게되었다

서성한  3개  대학들이  연고대에게  강력히  도전하기  시작한것이다
각종  세계  대학평가에서  연고대를  제친  성대,  기술고시를  비롯한  이공계에서  연고대를  제친  한대 
소수정예 라는  기치아래  분교가  있는  연고대를  비웃는  서강대 
공인회계사  시험에서  서울대를  제친  중앙대와  경희대
최소한  '서성한중경'  5개  대학들이  신흥  강자로  등장한것이다

이런  혁명적인  대한민국  대학가의  체제  변화를  만들어낸  사람이  '워렌을  넘어서' 였다
그래서  나는  그를  가히  천재 라고  극찬하는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