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이 없구나

랭이든 우르프든 칼바람이든

만난 새끼들 하나같이 다

손가락에 하자 꼭 있네 병신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