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농성동에서 무면허로 차를 몰던 10대가 교통사고를 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5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3시31분께 서구 농성동 농성지하차도 출구 쪽 편도 2차선 도로(서구청 방면)에서 A(17)군이 몰던 에쿠스 차량과 마주오던 B(55·여)씨의 그랜저 차량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에쿠스 조수석에 타고 있던 C(17)군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A군과 다른 동승자 D(18)군은 경상을 입었다. 그랜저 운전자 B씨도 크게 다쳐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이 사고로 일대 차량들이 지하차도로 진입하지 못하는 등 극심한 교통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면허 없이 운전한 A군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상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A군이 급하게 차선을 변경한 직후 중앙선을 침범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올해 2월 4일 일어난 사고로 10대 3명이 차를 훔쳐서 무면허로 운전하다가 사고를 냄 10대 3명중 1명은 사망 2명은 경상

 

병원으로 옮겨진 그랜저 여성운전자도 사망함

 

 

출처: KBC 광주방송

 

 

 

 

 

 

 

 

광주의 미래는 여전히 밝습니다.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