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심해공포증 주의



아프리카 동부 모잠비크의 바다
우리가 돌고래하면 흔히들 떠오르는 병코 돌고래라네



가다가 대왕 조개 발견



대왕 조개 안엥서 뭐가 나옴
앵무조개
2마리



흥미를 느끼는지 유심히 본다



사실 이거 둘 다 카메라임
돌고래를 도촬하기 위한 카메라라고 한다




앵무조개 카메라가 보는 시점




이런 위장카메라의 장점은



태어난지 몇주 되지 않은 엄마 뱃속에 있던 자국이 아직 몸에 그대로 남아있는
작은 아기 돌고래를 관찰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바닥에는 가오리 한 마리



얘도 카메라임 ㅋ
바닥에서 병코돌고래를 쫓아다니며 촬영함



물위에는 거북이 한마리



응 얘도 카메라 ㅋ




둘 다 거북이 카메라가 보는 시점



중앙 아메리카 부근의 어느 바다..
돌고래 한마리가 보임..

은 얘도 사실 카메라. 시속 25km의 속도를 낼 수 있음.

지금 사진에 보이는 돌고래는 병코 돌고래가 아니라 얼룩 돌고래..

 

얼룩 돌고래는 돌고래 중에서도 유일하게 회전 점프를 즐겨하는 돌고래임

물론 다른 돌고래들이 회전 점프를 안한다는건 아니지만 얘들은 회전 점프가 주된 점프


 




요런 점프

이젠 뭐 말 안해도 알겠죠? 얘도 카메라임.



입 안의 렌즈로 촬영함

돌고래 카메라가 수면 쪽에서 촬영을 담당한다면

이 가짜 참치 카메라는 수중+돌고래 무리 사이에서 촬영을 함

이런 식으로 무리에 끼여서 촬영

저 돌고래들 얼룩 돌고래임..



참치 카메라의 시점



산호초 사이에 오징어가..



이제 말 안해도 알듯.. 카메라임



오징어 카메라의 시점

저 물고기는 다 크면 크기 2미터에 몸무게 100kg이 넘는다는 감자바리..

문제는...



오징어가 주된 먹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ㅌㅌㅌㅌㅌㅌㅌ

 

 



비상탈출 해서 다행히 잡아먹히진 않았음.

(거북이나 가오리에 비해 오징어는 먹이로 하는 해양생물들이 몇몇 있어서 이런 탈출기능 탑재가 필요 ㅋㅋㅋ)


 




이 참치 카메라가 밝혀낸 게 뭐냐면

일반적으로는 돌고래는 소규모 무리를 이루고 산다고 알려졌는데

깊은 바다에서는 무리가 모이고 모여서 수백마리들이 뭉쳐서 이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밝혀냄.

쟤들은 얼룩 돌고래... 한 앵글에 다 못담음..

이거 다큐 나레이터 말로는 약 3천마리가 뭉쳤다고 함




촬영 중인 거북이


주변에서 사랑을 나누던 거북이 커플이 있었는데

암컷 거북이가 교미 도중 거북이 카메라한테 관심을 가짐

몇분 동안 거북이 카메라 주변을 서성이다가 돌아갔다는 후문...






주말 잘 보내라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