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딸기케이크 만들고 남은 마스카포네 치즈로 티라미수까지 만들어봤다. 사보이아르디?라는 3천원짜리 줫같은 과자만 추가로 구입했더니 첫 도전 치고 생각보다 맛있는 티라미수가 만들어졌다.

 

과자를 샀으므로 오늘 또한 오븐을 쓰는 고난을 면했다.

 

참고로 사보이아르디(레이디핑거 쿠키) 찾느라 고생하지말고 그냥 애들 먹는 계란과자 동그란 그거 쓰면 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