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의 헤라클레스 같은 전설적 영웅

루스탐과 페르시안 고양이의 이야기

심오하고 맑은 별빛과 같은 눈

불이 피워지고 쌓이는 재 처럼 포근히 휘몰아쳐진 회색 털

 

 

 

 

 






 

 

 

 

 

 

 

 

 

 

 

 

 

 


 

 

 



 

 

 

(내짤아님,개인블로그 펌)

 

 

 

 

 

 

 

 

 

얘 만들땐

유저 엿먹으라고 소음을 넣고

대충 등에 식물장식만 넣고 랫서판다 폴리곤 복붙

육식 너구리 같은 렛서판다 얼굴에

불쾌하라고 토끼귀 넣는 불균형함

 

 

 

 

 

 

 

기분 나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