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에게는

더 참혹한 토사구팽만 있을 뿐.

 

이른 손절이

그나마 불행중 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