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궈가 대선 그릇은 못된다며 까기 시작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