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딸 1주째, 폭력성이 급증하는걸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