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urer 1471~1528)는 

독일 뉘른베르크 출신의 르네상스시대 화가다. 

 

 

 

 

 


 

그는 어린 시절 너무나 가난했기 때문에 미술공부를 

하고 싶었지만 학비를 댈 수 없었다. 

그래서 같은 처지의 친구와 만나 의논을 했다. 

친구인 한스가 이렇게 제의를 했다. 

 

 

 

 

 


 

“네가 먼저 학교에 가서 공부를 해라. 

나는 네가 졸업할 때까지 식당에서 

일을 하며 너의 뒷바라지를 하겠다. 

네가 졸업한 후에 네가 다시 

나의 뒷바라지를 하면 되지 않겠니?”

 

 

 

 

 


 

그는 뒤러를 위해 열심히 일해 꼬박꼬박 

학비를 보냈다. 뒤러가 졸업할 무렵에는 

그의 그림도 하나씩 팔려나가기 시작했다. 

 

 

 

 

 

 


 

어느 날 뒤러가 연락도 없이 오랜만에 

친구를 찾아 식당을 갔을 때 친구는 마침 

기도를 하고 있었다. 

 

 

 


 

“주여! 저의 손은 노동으로 굳어져 

이미 그림을 그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내가 할 몫의 능력을 사랑하는 친구인 

뒤러에게 주시고 위대한 화가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자기를 위해 희생하고, 

자기의 위해 갈구하는 친구의 

기도하는 손을 본 순간, 

뒤러는 흐르는 눈물과 함께 

지금까지 보았던 그 어떤 것보다 

커다란 감동을 받았다. 

 

뒤러는 곧 바로 붓을 들고 

친구의 기도하는 손을 스케치하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그 유명한 뒤러의 ‘기도하는 손’이 되었다. 

 

 

 


 

알브레히트 뒤러는 독일이 EU에 가입하기 전 

독일화폐에 새겨질 만큼 위대한 화가가 되었다.

 

"사람의 손이 하는 일 중에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는 손이 

가장 깨끗한 손이요 가장 위대한 손이요, 기도하는 자리가 

가장 큰 자리요 높은 자리이다."

- 뒤러-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에서 더 큰 사랑이 없나니 (요1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