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공 동상 제작자 부부한테 고소당했다고 한다. 한 사람당 3천만원 총 6천만원.

이우연 박사는 도서 '반일종족주의'에서 조선인 징용공의 사진이라고

이제까지 언론, 교과서에 실린 사진이 사실은 '일본인 탄광부' 사진이었다라고

자료를 제시하면서 지적했고, 노동자상도 이런 잘못된 사실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졌다는 주장을 서술했음.




그런데 징용공 동상 제작자 측에서는 자신들은 일본인을 모델로 하지 않았다고

본인들 명예가 훼손됐다 하여 명예훼손 손해배상으로 총 6천만원을 고소했다.












징용공 동상 제작자는 소녀상도 같이 만들고 있음.

이우연 박사만 고소당한 게 아니고 같은 의견 이야기한 김소연 대전시의원도 고소당했다.
























판사가 과연 어떤 판결을 내릴 것인가...

그게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