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그렇게 빡시게 사냐...

 

인생의 3분의 1정도 살아봤는데..

 

특별한 것 보단 평범한 소소함이 좋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