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ilbe.com/view/11204114940 
저녁에 올린 글에서는 맛보기식으로 간략하게 적었고 이제 본편을 다 정리해서 올린다. 노무 빡세노..ㅠ



검은 우산 아래에서 라는 책에 대해 알아보자.

이 책은 미국인 한국학 학자 힐디 강이라는 사람이 편저한 책이다. 1900~1920년대에 태어나 일제시대를 직접 체험한 사람들의 증언을 정리해놓았다. 힐디 강(여자)은 백인인데 한국인이랑 결혼해서 성이 '강'인거니까 오해없길 바란다.
http://www.hildikang.com/
https://youtu.be/RQqYLrcekYU

인터뷰이들 사망년도를 보았을 때 1980년대~1990년대에 증언들 구술사들을 채록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2001년 첫 출판.





이 책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모두 실존인물이고 구술 내용 역시 사실이다. 당시 신문이나 후손들 인터뷰가 실린 90년대 보도기사 등을 통해 교차검증할 수 있었다. ( 그 부분은 따로 자료 첨부했음 )



강병주 1910년 평북 출생, 은행지점장



독립군, 의병들이 삥 뜯고 돈 안주니까 사람 죽임. ㅇㅇ


이상도 1910년 경기 출생, 트럭운전수




일본사람들의 조직력 인상적. 마을에 저수지를 만들고 둑을 쌓고 다리를 놓았음. 면도날, 성냥, 레코드 플레이어 같은 신식 근대문물들도 가지고 왔는데 이상도는 그렇게라도 들여온 것이 나았다고 생각함.




홍을수 1905년 경남양산 출생, 사업가
이 사람 아들 홍기성씨가 97년 매일경제 신문 기사에 나오는데 여기서 증언한 내용이랑 일치함.(이 파트 끝에 첨부)






홍을수의 아버지는 유학자.. 일도 안하고 무위도식. 자칭 유학자 선비 아버지가 일 안하고 먹고 논다는 증언이 여기 말고 다른 페이지에서도 등장함.





일본인 교사들이 조선인을 얕잡아보지 않고 열과 성의를 다해 가르쳐주고 격려해줌.






홍을수는 더 큰 세상을 보고 싶어서 집에 돈을 훔쳐 일본 오사카로 도항함. 




당시 농부들은 9월말 쯤 겨울옷으로 갈아입고 4월까지 계속 그옷만 입고 지냄. 그래서 존나 더러웠음. 







어느 야쿠자 사장 밑에서 서점일을 하는데, 사장이 주경야독하는 홍을수를 좋게 봐서 가게도 하나 내주고 홍을수한테 월급 인상을 제안했다가, 홍을수가 거절하자 자기가 대신 그 인상분만큼 저축해놓고 나중에 홍을수에게 그 돈을 양도함. 덕분에 경제적 무리 없이 일본유학생활을 계속 할 수 있었음.





이후 홍을수는 아오야마대학靑山大學(영어교육으로 유명한 대학)으로 진학함. 대학에 가보니 공산주의자들이 존나게 많음. 특히 일본공산당 애들이 조선인 유학생들에게 우리는 조선의 독립을 지지한다는 식으로 접근하여 공산주의사상을 많이 퍼뜨렸음. 그 목적, 의도에 대해서는 상기 밑줄 참고.




홍을수는 공산당 활동 때문에 일본경찰한테 잡혀서 옥살이 하고 난뒤 조선으로 돌아왔음. 이후 농장 경영 등의 사업을 하며 실업가의 인생을 살게됨. 해방 후 일본인이 남긴 공장을 미군으로부터 양도받아 많은 돈을 벌게 됨. 은퇴 뒤 도미하여 S F한인노인회 회장을 역임함.




홍을수 선생 아들의 기사인데 홍을수씨 과거 이력이 등장함. 책에서 나온 것과 일치함.



아오야마대학 졸업생. 홍을수 경남. 1935년 동아일보 기사에도 등장.














김서분 선생도 일본인 교사의 성의, 열의에 대해 칭찬을 함. 심지어 해방 후에 다시 만나기도 함. 쌀로 핵을 만드는 쌀물리학의 창시자 도요다 다이쥬도 당선 뒤 자신의 일본인 은사 만나서 깎듯하게 인사했다고 함. 

http://imnews.imbc.com/20dbnews/history/1998/2012301_19498.html








김P 선생도 일본인 조선인간의 차별을 느끼지 못했대.



김원극 1918년 함북 출생, 전매청 직원



김원극 선생도 똑같이 대우 받았고 차별을 당한 적이 없다고 함.

물론 이건 지역마다, 계층마다, 사람마다 조금 씩 다르고 이 책의 50%는 일제시대 조선인에 가해진 억압과 조선인의 저항에 대한 것임. 그런 내용들은 내가 굳이 이 글에서 그 내용을 언급안해도 학창시절에 이미 익히 배웠기 때문에 잘 알고있으리라 생각함.







김찬도 1907년 황해도 출생, 교사농부. 독립운동가.




김찬도씨는 교사이자 농부였고 독립운동가였음. 인터뷰할 시점에서 김찬도씨가 이미 죽고 없었기 때문에 부인 이옥현 여사가 증언을 대신했음. 김찬도씨는 온건민족주의자였지만 동생은 공산주의자로 월북하였다고 함. 뒤에 나오는 이하전 선생의 증언을 보면 당시 항일운동하던 정치범중에는 좌익분자들이 거의 대부분이었다고 함. 

http://hawaii.koreatimes.com/article/20180627/1187715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88558




이하전 1921년 평안남도 출생, 학생, 독립운동가



실제 고문을 자행한 것은 같은 민족이었던 조선인 경찰들. 영화 밀정에 나오는 송강호나 암살에 나오는 이정재가 오버랩된다.








형무소(교도소)에서 간수들이 정치범(독립운동가)들은 존중해줬다고 함. 안중근도 일본인 간수한테 존중 존경받고 나중에 친필 서예작품 같은 것도 남기고 그랬다는 얘기 들어본적 있는데, 그 얘기랑 비슷한 거 같네.

형무소에서 다른 것 보다 먹는 게 고통스러웠다고 함. 전쟁말기로 치달으면 식량부족에 직면했기 때문에 상한 음식이나 건더기 없는 국이 나왔다고. 

이하전 선생 관련 내용
https://knamf.org/%EC%9D%B4%ED%95%98%EC%A0%84/




<요약>

일제시대 긍정적으로 경험하고 증언한 사람도 있고 부정적 경험을 증언한 사람도 있었다. 이 책도 긍정 부정 경험담들을 다 담고 있는 책이다.
부정적 평가나 경험같은 건 교과서, 영화, 드라마 등에서 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에 나는 이 책에서 우리가 평소 잘 접할 수 없는 경험담을 발췌하여 소개해봤다 이기...

내가 소개한 건 일부고 책 내용에 다른 재미있는 부분도 많으니 한번씩 읽어봐도 괜찮을 거 같다.

■ 기타 관련글들 ■

http://www.ilbe.com/view/11203605807
http://www.ilbe.com/view/11202137617
http://www.ilbe.com/view/11191986146
http://www.ilbe.com/view/11186700673
http://www.ilbe.com/view/11186528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