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보 (현 서울신문)

군 위안부 긴급모집
모집기일: 10월 27일부터 11월 8일까지
자격: 18세 이상 30세 미만 신체건강한 자
출발일: 11월 10일
계약기간: 본인면담 후 결정함
모집인권: 10명
광고인: 허 씨 (조선인)




애초 모집 대상이 만 18세 이상임.












The interrogations show the average Korean "comfort girl" to be about twenty-five years old, uneducated, childish, and selfish. She is not pretty either by Japanese of Caucasian standards. 

심문은 평균적인 한국인 "위안부"가 대략 만 25세 내외이며, 무학이며, 유치하며, 이기적임을 보여준다. 그녀는 일본인 혹은 코카시안의 기준으로도 예쁘지 않다


미군의 일본군포로심문보고서에 따르면 평균적인 위안부는 만 25세 내외라고 함









미군의 포로심문보고서 조선인 위안부들의 구체적 나이임.

제일 어린 여성이 만 19세, 많게는 만 31세까지 분포되어있음.

동 보고서에 근거하면 이들 여성이 위안부로 일한 기간은 맥시멈 2년이니까 대부분 성년이 된 후에 위안부가 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음











ATIS가 생산한 일본군 포로심문보고서에서도 위안부 나이는 20~25세 정도라고 기술돼있음(원문을 찾아봤는데 못찾겠다 ㅠㅠ)












1945년 미군이 필리핀에서 생포한 조선인 위안부 5명에 대한 심문기록임.

이 심문기록에는 5명의 조선인 위안부 신상기록이 나와있는데,








MATSUMOTO yanagi 만 24세
KANEMOTO Momoko 만 22세
KANEMOTO You  만 28세
SONODA Kinran  만 28세
SONODA Soran 만 19세
 
모두 성인임.(참고로 이들 여성은 1년 전부터 위안부생활함)





딸을판 애비
성년이 못된 딸을 민적등본을 고치어 유곽에 팔아먹다가 발각된 사람이 있다.
연천군 적성면 운마리 이규진은 차녀 이순이(17세)를 시내 서사헌정 178번지 광일루에 4년 계약으로 320원에 팔기로 하였으나
성년이 못되어 대정6년생(1917년생)을 대정 3년생(1914년생)으로 고쳐 경찰에 허가를 내다가 발각되어 엄중처벌을 받았다고 한다.




미성년자를 공창으로 등록하는 것은 불법으로 일본경찰이 허가를 안내주니 생년월일을 주작해서 공창등록신청했다가 

일본경찰에게 딱 걸려 엄벌에 처했다는 기사임.

이런 유사한 기사는 곳곳에서 발견됨



사실 일본하면 헨타이 변태 로리 이미지인데 왜 이렇게 미성년자 성매매를 규제했을까?

그건 당시 국제협약때문임.

당시에도 국제사회는 제네바협약 등을 통해 아동성매매를 엄격히 금지시켰거든.

그래서 일본은 전쟁 전부터 미성년자가 공창이 되는 것을 규제했으며 군위안부 역시 성년 대상으로 모집한것임.



물론 위의 사례처럼 부모가 생년월일 속여서 자식 팔아먹은 예외적인 경우도 없진 않았겠지만,

대부분은 성년이 된 후부터 위안부가 된 것으로 봐야됨.

즉 위안부에 대입된 소녀 이미지는 선동을 위한 주작 날조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