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독점보도

조국펀드는 처음부터 국책사업을 수주받기위해 여권 관계자들과 공모한 정황이 드러났다.
단군이래 최초로 현직 청와대에 근무하는 민정수석이 권력비리로 구속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