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타 언더로드.

 

일단 pc 랑 모바일이 완벽하게 크로스됨.

PC 겜임하다 중간에 끄고 모바일로 재접해서 이어서 게임 가능하고 모바일에서도 pc에서 하는것처럼 완벽하게 즐길수 있음.

 

왼만한 pc게임은 모바일의 한계인 키보드, 마우스 없이 작은 화면에서 제대로 즐길수가 없는데 오토체스는 전혀 그런게 없고.

 

결정적으로 오토체스라는 장르가 정말 재미있다.

전략과 순발력도 필요하고 타격감도 뛰어나서 이거 앞으로 롱런할 장르라 생각한다.

 

한가지 아쉬운점이라 생각한게 친구랑 팀을 만들어서 한팀으로 같이 즐길수가 없는게 아쉬운데 팀전이 새롭게 다음 패치때 나온다고 하니 엄청 기대가 된다.

 

롤체스랑 비교하자면 롤체스는 모바일 미지원이 가장 큰 단점이고 언더로드의 게임성이나 타격감 그래픽은 모두 롤체스 씹처바름. 롤체스는 그냥 평소 친숙한 롤챔프들로 하는 장점 하나뿐임.

 

언더로드 때문에 도타챔프들이 익숙해져서 도타도 한번 해볼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