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님이 아니셨다면 저는 이미 힘든 세상을 견디지 못했을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