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가슴만 나는 움켜잡고 숨죽이네

더는 짖지도 않는 개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