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글은 군함들의 위장을 한번 소개해보려 해

일단 멋진 군함들을 한번 보자


 






 

전함부터 항공모함까지 멋진 군함들이 있어

근데 군함을 보다보면 모두 비슷한 점이 한가지 있는데

바로 대부분 '회색' 계통의 색을 띠고 있다는 거야.

회색은 바다에서 가장 뛰어난 위장색이어서 많이 사용하지





 

??? 바다니까 파란색이 더 위장에 효과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겠지만


 




 

회색은 수평선의 색과 비슷해.

거기다 회색은 무채색이기도 해서 분간하기도 어렵고,





 

여기에 바다에선 흔한 해무마저 끼면 수평선 너머에 있는 군함을 식별하기는 쉽지 않아

이 정도는 여름철에 흔하게 볼 수 있는 해무로

저기 수평선 너머에 회색 군함이 있다면 정말 찾기 힘들겠지?

이렇게 회색은 바다에서 가장 적합한 위장색이지만

한때는 다른 위장이 유행인 시절이 있었어




 

다즐(dazzle) 위장이라는 건데

1차 대전 때 유보트에 하도 쳐맞아서 만들어낸 위장이래.

이때 당시 어뢰 공격 방식은 발사해서 직접 맞추는 것이 아니라 예측샷이었기 때문에

배의 앞/뒤를 헷갈리게 만들어서 진행 방향 / 속도를 분간하기 어렵게 만들기 위해 이런 위장이 탄생했어.
 






 

어때?? 가까이서 봐도 앞뒤가 잘 구별이 안가지??

멀리서보던 적들은 도저히 앞뒤를 구별할 수 없었을거야

이런 위장방법을 어디서 고안했을까...

뭔가 익숙하지 않아?







 

다즐 위장(Dazzle Camouflage) 은 보다시피 얼룩말의 위장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어

위장은 본래 물체를 주위 환경에 결부시켜 눈에 띄지 않게 하기위한 것이며,

그 정의에서 보면 다즐 위장은 반대로 관심을 끌기위한 것으로 밖에 생각되지 않지만





 

함선을 완전히 눈에 띄지 않게 할 수 없다면 차라리

적을 상대로 함선의 함종, 규모, 속도, 진행 방향 등의 파악을 어렵게 만들고

광학 거리계에 따른 함포 사격, 어뢰 공격을 방해할 목적으로 고안된 다즐 위장은

함선을 눈에 띄지 않게 하는 것이 아니라 적을 혼란시키는 것을 의도하고 있지

 



 

뱃머리에 물결을 그려놓은 위장도 같은 원리라고 할 수 있어

이러한 위장들은 분명 어떤 위치에서 공격을 할 것이냐 하는 적의 판단을 그르치게 할거야

이후 레이더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런식의 위장은 점점 사라지고 회색으로 바뀌었지




 

물론 모두 회색계열인건 아니야.

위 사진의 후베이급 고속함처럼 예외도 있어.

임무에 따라 연안경비등이 목적이면 다른 색으로 도색하기도 해.
 



 

대한민국 해경 소속 함정들도 모두 흰색이야.

위장이 아닌 눈에 잘 띄어야 하기에 그렇지

그러나 눈에 잘 띄면 안되는 군함들은 대부분 회색이야 !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