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 근심 있으랴

십자가 밑에 나아가

내 짐을 풀었네.

주님을 찬송하면서

할렐루야 할렐루야

내 앞길 멀고 험해도

나 주님만 따라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