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메모는 누가 봐도 다 알 수 있어 실행에 옮기기 쉬운 타입

이낙연 메모는 적어만 놓고 다시 돌아 보기 싫어 지는 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