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ce-family.jpg


마이크 펜스는 인디애나주 콜럼버스의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났다. (가장 좌측)




g.JPG 

3남 3녀 집안이었으며, 아버지 에드워드 펜스는 한국전쟁 참전 용사였다.


펜스는 자신의 아버지가 수여받은 훈장을 인디애나 주지사 시절 자신의 책상에 전시해놓았다.



pence-poynter_anne_1.jpg

참고로 마이크 펜스는 그의 누나인 애니 펜스와 가장 닮았다. 

애니 펜스는 결혼후에 남편의 성인 poynter 로 성을 바꿨다. 



00 pence-and-trophy.jpg

펜스의 초딩시절


ss.JPG

인디애나주 노스 콜럼버스 고등학교 졸업



mike-pence-college-eduinreview.jpg

인디애나주 하노버 대학 졸업



AA.JPG

GGSSSSSSSS.JPG

카렌 펜스와 결혼, 그리고 출산



GGG.JPG

공화당 하원의원



wUwK4xv.jpg

공화당 레전드 레이건과의 만남



Mike-Pence-wife-Karen-Pence-picture.jpg

보수채널 라디오 진행



G4.JPG

인디애나 주지사 당선



GDFDFGDF.JPG

주지사 시절 


동성애 결혼 등에 강력히 반대하는 정책을 수립했고,


동성애는 병이고 치료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며 세계 똥꼬충들에게 공공의 적이 된다.




3AF0295900000578-0-image-a-28_1480630515289.jpg

GGDDDDDDDDDD.JPG

C2frA-PXcAA6bGy.jpg

SDGSG.JPG

LGBT는 펜스 부통령의 자택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등 여전히 펜스의 행보를 비난한다.

.

.

.

.



giphy.gif

2016년 뜻밖의 만남


ff.JPG


트럼프는 후보시절부터 경쟁당인 민주당으로부터 비판받는것은 기본이고, 


소속당인 공화당 역시 엄청난 텃세와 함께 '후보교체론' 을 내세우며 아무도 트럼프의 러닝 메이트(부통령 지명자) 를 자처하지 않았다.


또한 힐러리가 당선될거라는 인식이 주류 언론을 비롯하여 공화당까지 퍼져나갔기 때문에,   


대통령 후보 트럼프는 부통령 지명에 난항을 겪었다. 



136419129.jpg.CROP.rectangle3-large.jpg

특히 공화당 소속으로 미국대선에서 오바마에게 줄줄이 까이면서 패배했던,


공화당의 주류 존 매케인과 밋 롬니가 대표적으로 트럼프에게 반기를 들어왔다.


존 매케인은 트럼프 정부 출범이후에도, 


민주당과 합세하여 중요현안에서 매번 트럼프에게 반대표를 던지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놈의 '품위가 없고 천박하다는' 이유때문이다.


fff.JPG

공화당의 또 다른 주류계열인 부시 가문도 마찬가지로 트럼프에게 반기를 들었다.


아버지부시 '조지 허버트 부시' 그리고 아들인 '조지 워커 부시' 가 대통령을 해먹었고,


워커 부시의 동생 '젭 부시' 가 플로리다 주지사를 거치면서 대선 행보를 펼쳤는데, 


공화당 내부에 태풍을 몰고 온 트럼프에게 막혀버렸기 때문이다.


dff.JPG

특히 젭 부시는 공화당 후보경선에서 트럼프에게 온갖 조롱을 당함과 동시에 


가루가 되도록 까이다가 지지율 폭망으로 후보 사퇴를 했기 때문에, 



3DDCD9D700000578-4273898-image-a-52_1488437621216.jpg

부시 가문은 아직도 트럼프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민주당 출신인 오바마와 친목질을 하고 지낸다.


이 인간의 요즘 행보를 보면 실제로 공화당 출신 전직 대통령이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며, 


트럼프가 내놓는 모든 정책을 비판하고 다닌다.



487338070.jpg

3DDCB5DA00000578-4273898-image-a-47_1488437458637.jpg

특히 조지 부시는 힐러리같은 년들이 단골로 출연하는 대표적인 페미니즘쇼 엘렌쇼 까지 나가서 트럼프를 씹고 다녔으니,


더 이상 할말이 없다. 



donald-trump-mike-pence.jpg

아무튼 이러한 민주당의 온갖 선동과


그리고 공화당 주류들의 후보교체 방해공작 및 부통령 후보 수락 만류에도 불구하고, 


마이크 펜스는 오로지 보수주의 공화당의 승리를 일궈내기위해 부통령 후보직을 수락한다.



mike-pence-donald-trump.jpg

트럼프는 힘든 결정을 내린 펜스에게 인간적으로 고마웠을것이 분명하며,


유세 내내 어딜가든 펜스 부통령 후보자를 치켜세우며 great man을 외쳤다.


공화당내 세력과 지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트럼프가 


중간에서 연결고리 가교 역할을 해낼 펜스를 선택한것은 아직도 신의 한수로 평가되고 있다.



44.JPG

그리고 마이크 펜스의 영상들을 찾아보면 특이한 점이 하나 있는데,


트럼프가 뭘 하든 너무 좋아하고 그를 진심으로 따르는 느낌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정치적인 행보를 떠나서 서로 상당한 수준의 인간적인 신뢰를 나누는 것 같다.



wg581028c7.jpg

선거막판 트럼프는 미 전역을 날아다니며 힐러리 지지율을 맹추격하고 있었고,


주류언론은 여전히 트럼프가 지닌 스타성과 구름처럼몰린 유세 인파를 전혀 보도하지 않았다.


그 반대로 초라했던 힐러리 유세장의 모습들도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었다. 



fs.JPG

선거열기가 폭발수준으로 치솟던 기간,


트럼프의 성추문 발언 비디오 스캔들이 터져나왔고


그 동안 허위로 폭로 되었던 성추행 사건들과 교묘하게 엮이면서 트럼프는 최대 위기를 맞게 된다.



aa.JPG

donald-trump-paul-ryan-not-ready-endorse__oPt.jpg


그 당시 트럼프 소속인 공화당은 트럼프를 지켜주기는 커녕 오히려 내칠 기회만 엿보고 있었으니,


전부 이때다 싶었는지 득달같이 달려들었다.


성스캔들 사건을 민주당보다 오히려 더 환영하는 뉘앙스로 트럼프를 비난한것이다


대통령 선거는 그냥 포기하고 동시에 펼쳐지는 상원의원 선거나 건지자는 전략이었다.


특히 공화당 서열1위이자 하원의장 폴 라이언은, 트럼프를 뽑지도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것이라는 말을 하며 찬물을 끼얹었다.


보수 공화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대선기간동안 좌좀 주류 언론 CNN에 출연해서 내뱉은 발언이었다.



hh.JPG

참고로 폴 라이언은 선거기간내내 트럼프를 지지할지 말지 간만보면서 트럼프를 괴롭혔고,


트럼프가 당선되자마자 저자세로 일관하며 박쥐같은 이중성을 선보였던 인간이다.  


트럼프 지지세력이 가장 경멸하는 정치인이 바로 폴 라이언이다.



ggggg.JPG

그 당시 언론이 또 다시 거짓말을 했는데,


펜스 부통령 후보자마저 트럼프에게 등을 돌리고 사퇴한다는 선동이었다.


그러나 펜스는 민주당+공화당+주류언론의 국공합작급 삼중공격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트럼프 곁을 지켰고,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순간부터 트럼프 후보를 위해 기도했고 앞으로도 그럴것이다' 라고 말한다.



 

fffddd.JPG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인연을 맺었지만,


두 사람은 이 기간동안 엄청난 신뢰와 인간적인 우정을 쌓았다.


잘나갈때 옆에있던 친구가 아니라, 가장 힘들때 트럼프를 믿고 지켜준 사람이 펜스였다. 


fdfdf.JPG

두 사람은 선거기간내내 인간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수백,수천 가지의 선동과 왜곡에 맞서 싸웠다.


주류언론 / 민주당 / 공화당 / 듣기 좋은 표현만 강조하는 정치적 올바름 / 난민세력 / 페미니즘세력 / 먹물세력 / 세계의비난 / LGBT똥꼬충세력 


그들의 상대는 끝이 없었다.





yyyyyyyyyyy.JPG


CwrD0QoXAAE2ryH.jpg

ggg.JPG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주류언론은 선거당일까지도 여전히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을 조롱했다.




ggggg.JPG

 


그러나 트럼프와 펜스는 세계의 모든 주류언론의 예상을 깨부수고 선거인단을 휩쓸게 된다. 


투표권은 없었지만 한국 일게이들의 절대적인 지지도 한몫했을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asssssssss.JPG


trump-pence.jpg

ggggdddddddd.JPG trumponstage (1).jpg

gd.JPG

s444444.JPG

두 사람은 세계를 벼랑끝으로 몰아넣고 있는 페미니즘과 / 이슬람난민 / 좌성향언론, 


그리고 모든 주류세력의 무능과 맞서 기적적인 승리를 일궈냈고 트럼프는 펜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gsssssssssssssssssssssss.JPG

트럼프와 펜스는 미국 대법관 앞에서 취임 선서를 완료하며 미합중국의 대통령/부통령으로 공식취임했다.



g4444.JPG

fs44f.JPG

미국에서는 부통령의 부인을 세컨드 레이디라고 부르는데,


펜스 부통령은 세컨드 레이디인 부인과 1남 2녀를 두었고 아들은 미해병대원이며 얼마전 결혼했다.



170417085723-03-mike-pence-dmz-exlarge-169.jpg

K2017041700138-740.jpg

17203256.jpg  

작년에 처음으로 방한했던 펜스 부통령은 아내와 두딸을 데리고 직접 DMZ를 살펴봤으며,


GFGFG.JPG

현충원역시 방문하여 순국선열들을 추모했다.




F.JPG

2018년 2월 8일, 펜스 부통령은 오산 미공군 기지를 통해 한국에 다시 방문했다.


펜스 부통령은 청와대를 방문하였으며,


북한과의 대화에 대한 언급 없이 엄중한 상황에 맞게 최대한 압박하겠다는 일관된 메시지를 전했다.



FF.jpg

공화당 주류이며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사이의 온화한 가교 역할을 훌륭히 수행중인 펜스 부통령은,


온화한 성품외에도 엄청나게 강경한 안보철학을 갖춘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의 신의도 굳건히 지켰던 사람이다. 



gettyimages-632238364-9ba9304d-b77d-40e2-b24a-ff2c47ff875b.jpg

특히 2020년에 펼쳐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대비해서 공화당이 또 후보교체론 목소리를 냈고, 


앞으로도 그러한 분탕은 계속 이어질것인데,


펜스는 이에 대한 경향들을 완전히 일축하며 트럼프 정부를 지켜나갈것임을 약속했다.


읽어줘서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