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바로 복돌로 먼저 플레이를 해보는 것이다.


무턱대고 게임을 산 뒤 후회하는 것보다 먼저 이 게임이 어떤 게임인지 맛을 한번 보고


평가를 내린 뒤 '후불제'로 정품을 사도 나쁘지 않다.


게이머를 뒤통수치는 게임시장, 성의없는 얼리엑세스 게임들이 판치는 이 시대에 복돌로 게임을 플레이함은 결코 양심에 어긋나는 행동이 아니며


쓰레기같은 게임을 찍어내는 게임사에 대한 무언의 시위라고 볼 수 있다.


게이머들이 복돌에서 정돌로 갈아타는 '게임 후불제' 를 자발적으로 실시한다면 게임사들은 유저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며


지금보다 더 게이머들을 만족시키는 게임들이 나올 것이다. 


게임사는 더 좋은 게임을 만들 수 있게되어 좋고 게이머들은 더 좋은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어 좋고.. 이것이야말로 윈윈하는 것이 아닐까?


물론 이 '게임 후불제' 를 사용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게이머들의 양심이라고 볼 수 있겠다.














글을 마치며




후불제.png


이것은 다년간 후불제를 고수해온 본인의 스팀 라이브러리이다.

평생을 양심적으로 살았다고 자부할 수 있지만 차마 돈을 내고 할만한 게임을 내놓지 않는 여러 게임사들이 야속하기만 하다.

앞으로 게임사들은 본인의 지갑을 가져가기 위하여 더 '노력'해야만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