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앞서 트럼프·폼페이오도 추가 대북제재 가능성 밝혀]

원본보기
/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데 이어 대북제재 수십 건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미 정부가 이르면 다음주 초에 새로운 대북제재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하면서 추가 대북제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트럼프는 이날 오전 북미 정상회담 취소 계획을 밝히면서 "김정은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동에 나서길 기다리겠다"며 "그러는 동안 여태껏 부과했던 것보다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하며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정부는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심사숙고하는 이 순간까지도 대북제재를 지속하고 있다"며 "물론 추가 제재안도 고려 중이다"라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2월 북한에 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제재를 단행했다. 제재 대상으로 선박·해운사·무역업체 56곳이 한꺼번에 추가돼 사실상 북한이 물자 이동에 사용하는 거의 모든 선박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기회에  해상봉쇄  까지가자 사기꾼 두놈 억소리  날정도로 빡세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