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북한이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SLBM) 'KN-11(북극성 1호)'의 해상발사 실험을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됐다고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북한 전문 사이트 38노스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7일 북한 동부 신포 일대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잠수함의 SLBM 발사 실험을 위한 준비작업이 진행 중인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사이트에 따르면 신포 조선소에 정박한 신포급 잠수함 전방과 후방 갑판이 위장망이나 방수포로 덮여있는 것으로 판명됐다.

이 같은 위장은 잠수함의 활동 정황을 은폐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이 작년 7월9일 SLBM를 시험 발사하기 전에도 확인된 것이라고 38노스는 지적했다.

사이트는 북한이 지난달 SLBM을 수중 발사관에서 사출하는 실험(콜드 런치)을 행한 것도 북극성 1호의 해상발사 시험을 예고하는 전조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포급 잠수함이 예인하는 미사일 시험용 바지선 위에서는 아직 특별한 움직임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38노스는 덧붙였다.

앞서 CNN 방송은 미국 국방부 관리를 인용, 신포급 잠수함이 최근 해안에서 100㎞ 떨어진 동해상에서 48시간 동안 이례적인 활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http://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0&cid=1049580&iid=49445239&oid=003&aid=0008118565


문재앙 정권이후 몇번째 미사일 도발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