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c86ae2b6dd3331989fbd380feee5e6.jpg


야간조들 수고했고 


주간조들 고생해라. 


난 딸이나 잡으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