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서식하는 길냥이들이 항상 불쌍하다고 느껴졌는데 오늘따라 왜 이렇게 부럽노.

무사히 전역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