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아웃소싱에서 3년간 일하다가 

기본 시급 올라서 아웃소싱 관리자에서 짤렸다.

그래도 3년간 충성 다하고 3년간 다녀서 대리까지 달았는데

씨발 정규직이던 계약직이던 짤리는 건 한순간이더라

솔직히 기본시급 올리는 거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내 피부로 와 닿으니 뭐 같다.

인생을 잘못살았는지 친구들에게 얘기하니 반은 그냥 인쿠에서 열심히 일해라 알아주겠지라는 가식적인 대답과

반은 그냥 고소해 하더라 모기같이 노동자 피 빨아먹는 직업 짤렸다고

kbs 계약직도 2년 해봣는데 방송국은 너무 노는 물이 더러워서 재계약 안하고 이짓하는거였는데

그것도 짤리고 어디 하소연 할 데도 없고

메모장 키 듯 아무도 안 볼거 알지만 여기서라도 글을 쓴다.

ㅋㅋㅋ 근데 인쿠 여기서도 전라도 좌빨 있더라

씨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