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예정된 방북 허락을 계속 뒤로

미룬채 뭉석탄의 속을 태우며 방문을 지연 시킬 것이다

예정된 고가의 기쁨조 속옷값이 아직 입금이 않된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