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남북협력기금 800만불 집행계획에 “성급한 제재 완화, 北비핵화 어렵게 해”

"압박이 北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보장할 것"


미국 국무부는 9일(현지시간) 한국정부가 800만 달러의 대북지원 집행을 서두를 것이란 보도와 관련해
성급한 제재 완화는 비핵화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한국정부가 1년 가까이 미뤘던 800만 달러 대북 지원을 집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느냐’는 VOA의 질문에
“경제적 또는 외교적 대북 압박의 성급한 완화는 우리가 달성하고자 하는 비핵화 목표에 달성할 가능성을 줄어들게 만들 것”
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외교의 문을 연 것은 압박”이라며 “압박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9월 한국정부는 세계식량계획과 유니세프의 대북 인도주의 사업에 800만 달러(약 89억 9,120만 원)를
공여하기로 결정했지만 북한의 도발로 인해 여론이 악화되지 집행을 미뤄왔다.
하지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6일 대북 인도적 지원에 관한 지침을 채택하면서
한국정부의 지원 시기가 빨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http://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8757
 




이미 개정은에 상납했고


조공을 해야한다 강조하고


짱께국엔 조공을 선서했고


위대한 령도자 개정은만 믿고 따르리라 맹세하는 문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