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1_073212.jpg

마스모도 세이초(松本淸張)


짐승의 길이란 산양이나 멧돼지 등이 지나다녀서 산중에 생긴 좁은 길을 말한다.산을 걷는 사람이 길로 착각할 때가 있다.산속에서 짐승들이 만들어놓은 길을 사람이 만든 길로 착각해서 발을 내딛다 보면 어떻게 되는가?길을 잃고 헤매겠지.절벽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죽을 수도있다. 즉 짐승의 길이란 가지 말아야할 잘못된 길로 들어선 인간의 말로를 가리키는 메타포이다.


여관 종업원인 다미꼬는 과거 카바레의 댄서로 나갈때 간토라는 남자를 알게돼 동거를 하게 된다. 그러나 그는 중풍에 걸려서 몸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남편은 그녀가 여관에 나가면서 벌어들리는 수입을 갖고 살아가는 것을 알면서도 심한 질투로 툭하면 구타를 하고 욕설을 퍼붓는다. 다미꼬는 얼굴과 몸매가 아름다워서 뭇남자의 시선을 끈다 여관에 가끔 출입하면서 그녀에게 눈독을 들인 모호텔의 지배인은 그녀에게 좋은 사람을 소개할테니 걸리적거리는 것을 제거하라고 한다. 즉 남편을 없애라는 것이다

.

그녀는 자신의 앞날을 생각하고 그 말에 수긍, 교묘하게 알리바이를 만들어서 방화를 해 남편을 살해한다. 이후부터 그녀는 짐승의 길을 걷게 된다.호텔 지배인에게 소개 받은 기토란 노인은 역시 중풍인데  그는 다미꼬를 인간이 아닌 자신의 성노리개로 회춘의 재료로 활용한다.기토는 몸을 움직이지 못하나 일본 정계와 재계를 아우르는 실력자이다.

야당의 총재란 자는 그에게 찾아와 무릎을 꿇고 하명을 기다리고 그는 그런 야당의 총재에게 자기 사람을 추천한다.

등장 인물들이 한결같이 인간의 길을 외면하고 짐승의 길을 가다가 추락하는 모습을 마치 현미경을 들여다보듯 그리고 있다.


마스모도 세이초의 이 소설을 짐승의 길을 걷고 있는 자들의 말로를 여실하게 보여주고 있다.지금의 우리 정치계, 즉 옳은 것이 사라지고 악이 번성하는 양심부재의 현실을 그려놓은 느낌이다.짐승의 길을 걷는 야당의 배신자 그룹과 김무성 유승민같은 자들이 한번 읽으면 좋을 만한 책이다.워낙 방대한 내용이라 자세히 소개할수가 없다http://cafe.daum.net/Kprogress.right-wing/RhGO/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