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어디까지 갈지 모르는 영역에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