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렴풋한 기억이지만, 박근혜 대표 시절 비서실장까지 했던 유승민은 박근혜 정부 시절 개혁 운운하면서 반기를 들었다.

그 당시 좌파들은 그런 유승민의 칭송에 열을 올리고 있었다.

하지만, 우파 국민들은 "좌파 애들의 역공작이라며, 쟤들이 지금 유승민을 빨고 있지만, 선거 때는 절대로 유승민을 찍지 않을 것이다."라고

유승민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냈었다. 

 

지난 번 총선에서 사무실에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을 걸고 선거를 치룬 유승민은 또다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그러나 진리를 깨닫지 못한 유승민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앞장 섰고, 본인이 개혁의 화신인 양 착각하여 안철수와 함께 바미당을 만들었으나 지선에서 대패했다.

즉,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과의 악연이 있던 유수호에 이어 본인도 박근혜 대통령과의 악연을 쌓은 것이다.

한 번 배신한 자는 또다시 배신을 한다는 것이 역사의 교훈이다.

유승민은 자기 자신이 우파에 범한 죄를 다시 한 번 상기하며, 반성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