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을 말하지 못해 

바보처럼 또 너허를 풀러~

호호호늘이 지나면

내일은 아무러치 아는듯이 

너 헚는 하루를 난 포내야만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