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b03bd4d2d6da_1816510_0.jpg

 

 

 

 

3일 걸려 든 작품 

 

밧줄을 넘어온 어린아이에 의해 부숴져버림

 

작품 제작자는 화를 내지 않고, 전시장 직원들의 관리소홀 지적

 

작품을 파손한 아동의 부모는 배상의사를 밝혔지만, 작품 제작자는 배상은 필요 없다고 의사를 밝힘

 

쿨하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