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eenshot_20180521-155140.png

 




문재앙과 대한민국 개돼지들 돌려까는 미국 언론:

https://www.38north.org/2018/05/jdethomas050918/


38 North 라고 한국 정부가 지원하던 미국에 있는 북한 연구소 중의 하나인데, 재앙이가 얼마 전에 말도 안되는 트집으로 지원끊어서 다른 곳으로 간 곳임. 북한 전문이라 우리나라 기레기들과 달리 심고도 깊은 분석을 내 놓음. 여기서 오늘 읽을만한 기사가 나서 여기 올림. 재앙랑 개돼지들 돌려까는 표현도 있고해서...


한마디로 미국의 최대압박이 잘 작동 중이었는데, 북한에 놀아난 문재인과 중국 때문에 사실상 좌초되었다고 분석한 기사.



문재앙을, 미국의 대북제재 정책에 있어 직접적 배반은 안했지만 사실상 무너뜨리는데 앞장선 주역으로 보고 있으며, 돼정은의 쇼를 평화라고 착각하는 한국 ㄱㄷㅈ들도 점잖은 표현으로 돌려까고 있음.



심지어 한국은 실질적으로 북한과 동맹이고 (allied) 문재앙이 제재를 피하며 대북 지원하기 위해 현금 (hard currency)를 건네줄 수도 있다는 충격적 표현도 함. 직접 번역도 해놨으니 함 읽어보기 바람.





(아래는 본인의 번역)

Obituary: The Maximum Pressure Policy
[제목] 부고: "최대압박" 씨의 사망

BY: JOSEPH DETHOMAS
MAY 9, 2018



A family spokesman confirmed today that the maximum pressure policy passed away on April 27, 2018. This was not noticed at the time since it was still walking around in policy circles in Washington, but physicians later determined that the policy lost all ability to affect the outside world sometime between the moment that Kim Jong Un trod on the red carpet in Beijing and the second he crossed the line into the ROK sector in Panmunjom. The policy is expected to enjoy some form of zombie existence at least until the upcoming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Kim Jong Un, but all medical experts expect its corporeal form will crumble into dust quickly if the US attempts to make use of it. The policy, born in March 2017, lived a short but productive life. Friends and relatives celebrated its contribution to the recent thaw in relations between the DPRK and the ROK and expressed the hope that all parties could proceed with the crafting of a framework for peace and denuclearization now that any credible threat of economic or military pressure on North Korea has been removed. The spokesman provided us with the following cause of death for the policy.


"최대압박"씨는 죽었다 (의인화).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는 순간, 즉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하고, 그리고 판문점에서 분계선을 넘을 때 죽었다. 워싱턴의 policy (정책)이라는 동네에서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돌아다니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지만 직접 본 의사의 진단으로는 좀비처럼 움직일 뿐 조만간 먼지처럼 사라져 버릴 것이라고 한다. 그의 친구와 친척들은 그를  2017년 3월에 태어나 짧지만 아주 효율적이던이었던 사람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그가 북한과 한국의 관계회복을 불러왔으며 평화와 비핵화라는 틀을 만드는데 기여했다고, 따라서 이대로 비핵화 진행을 하면 된다고 사람들이 말하면서 북한에 대한 경제적 군사적 압박은 사실상 사라져 버렸다. 그가 죽은 이유는 최대압박 씨의 생명력인 아래 3 가지가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The sources of life for the maximum pressure policy were the following: 1) an effective, internationally legitimate and complied with sanctions regime that denied the general North Korean economy access to foreign exchange including Chinese enforcement of the letter and spirit of those sanctions; 2) South Korean unwillingness to provide economic or humanitarian aid even if permitted by sanctions; and 3) a believable threat of US military action if the North Kore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or nuclear weapons program progressed too far. This threat did not need to be totally realistic, only sufficient enough to provide a negative incentive to Chinese and ROK elements that might wish to soften or evade sanctions. As long as the alternative to sanctions was war, even doubters of sanctions would stay the course. Now many in China and the ROK will believe the alternative to sanctions is peace.

1. 중국의 최대압박 참여를 포함한, 북한을 국제 경제에서 완전 고립시키는 효과적인 국제적 공조

2. 한국의 경제적, 인도적 지원 거부

3. 이에 불구하고 북한이 계속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시 행해질 미국의 "실질적인" 군사 위협


하지만 사실 그가 계속 살아있기 위해서 위의 조건들은 완벽할 필요조차도 없었다. 그 이유는 세세한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단지 중국과 북한에 제재냐 전쟁이냐의 선택만이 있다는 것을 확실하게 각인시키면 되기 때문이며, 제재 위반시 돌아올 확실한 불이익은 전쟁뿐이라는 점만 분명하게 하면 중국과 북한도 딴짓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중국과 북한은 제재 또는 전쟁이 아닌, 제재 또는 평화라고 주장하고 있다.



Since Kim Jong Un initiated his peace offensive on January 1, the military threat’s source of life for the maximum pressure policy has been completely degraded. The ROK refusal to aid North Korea is likely just weeks away from compromise or collapse (if it has not happened already), and it is likely that April’s trade statistics for DPRK exports to China will look very different from the near-embargo that the January and February statistics indicated.

김정은이 올초에 평화공세를 할 때부터 최대압박의 조건인 실질적 군사 위협이 무너져 버렸다. 그리고 한국의 대북지원 중단은 언제 다시 시작될지 모른다. 아니, 이미 시작되었을 수도 있다. 그리고 최근 (4월) 북한의 대중국 수출 무역 통계를 보면 올 1-2월과는 확실히 다른 양상을 보인다.



Even more important, there will no longer be any stomach in either Seoul or Beijing to tighten sanctions (much less go to war) if the Trump administration determines at the Trump-Kim summit that the DPRK is not serious about denuclearization in the way the White House defines that term. Given the sense of euphoria in the ROK over the Panmunjom Summit, any attempt to get tougher with North Korea will produce a violently negative reaction from the South Korean public and political class as long as Kim continues his skillful reengineering of his image with South Korea and does not turn on Moon. China, too, is probably quite satisfied with the turn of events since January 1. It has reinserted itself into the diplomatic process and has had two successful high-level meetings with Kim. Pyongyang is no longer giving Washington excuses to act militarily. Beijing’s odd and uncomfortable role as the voiceless muscle for President Trump’s pressure campaign is likely over, hastened perhaps by the incipient trade war between the two countries as well as other tensions developing in the political and military sphere.

더 심각한 문제는 북한이 미국이 제시한 비핵화를 거부함으로써 미북 정상 회담이 파토날 경우, 한국과 중국이 더 이상 제재에 참여할 마음이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 미북 회담이 쫑난다하더라도, 판문점 선언이후 한국의 전반적 분위기로 봤을 때 김정은이 지금처럼 계속 이미지 관리만 잘한다면 (skillful reengineering of his image with South Korea), 한국 국민들은 문재인을 탓하기보다는 북한에 대한 제재 강화에 대해 오히려 더 반대할 것이 분명하다. 중국도 마찬가지로 지금같은 전환된 분위기에 아주 만족해 하고 있으며, 이를 이루기 위해 김정은과 두 번 만나줬다는 사실에서 그것을 알 수 있다. 북한은 현재 분위기를 업고 더이상 미국이 군사적 위협을 가할 이유는 없다는 식으로 나오고 있있으며, 중국도 현재 미-중 간의 무역/정치적 마찰로 인해 대북문제에 있어 미국에 협조하기 보다는 북한에 대한 실질적 제재를 사실상 거두고 있다.



Kim Jong Un has to be given a great deal of credit for tactical diplomatic acumen. He began 2018 totally isolated and under severe economic and military pressure. He had no reason to believe any of the main participants would relent in sanctions pressure and he had reason to fear that they would lament but do nothing to halt any ill-conceived US military action. In five short months, he has totally reversed the diplomatic momentum of the situation. While he is still under sanctions pressure, he has eliminated any hope the US could resort to military action and maintain its alliance with the ROK. He has likely shifted China’s position back to its more traditional semi-supportive approach to the DPRK, especially as long as Kim refrains from further provocations, and he has isolated President Trump should the President wish to return to a policy of maximum pressure.

사실 현재 상황까지 오는데 가장 큰 역활을 한 사람은 바로 김정은이다. 올초만 하더라도 제재 참가국이 제재를 푼다는 가망성도 없는 고립된 상황이었으나, 불과 5개월만에 외교적으로 판을 뒤집어 엎어버렸기 때문이다. 여전히 제재 아래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 북한이 미국의 공격을 받을 확율은 사실상 없으며, 북한은 한국과 사실상 동맹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maintain its alliance with the ROK). 거기다 중국을 최대 압박이 아닌, 예전과 같은 사실상 북한을 지원하는 위치로 되돌려놨다는 점도 높이 사야한다. 북한이 더 이상 도발을 하지 않는다고 가정시, 최대 압박 상태로 돌아가는 길에 고립될 사람은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다. (즉, 한국과 중국은 더 이상 미국의 최대압박에 동참하지 않을 것임)



Kim did this through very slick public diplomacy in which he shifted his image from that of a comic book villain to that of a normal and quite approachable statesman. At the same time, he made himself the center of the diplomatic geometry of the Korean Peninsula. He began the year as the target of diplomacy. He has emerged this spring as its prime mover by dealing with each of his opponents bilaterally—offering them what they wanted in isolation from the others and by leaving Donald Trump until last,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Abe still on the sidelines, ignored by all actors.

김정은은 아주 교묘한 외교술로 만화책에 나오는 악당같은 이미지에서 정상적이고 말도 통하는 사람으로 이미지 변신에 대성공했다. 동시에 한반도 외교의 중심에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북한은 중국과 한국을 따로따로 상대해서 그들이 원하는 것을 들어줌으로써 두 나라를 트럼프 진영에서 떼어놓는데 성공했다. 현재상황으로는 중국과 한국에 의해 트럼프 (비록 일본이 여전히 같은 편이지만)가 오히려 무시당하고 있다고 봐야한다.



This is not to say that ROK President Moon has in some way betrayed the maximum pressure policy. He has been scrupulous in not violating sanctions and in crafting space for US diplomacy. But, he is clearly anxious to find some way to build momentum for engagement and will seek ways to restart aid and cooperation with the North. This will erode sanctions without violating them by giving Pyongyang access to hard currency or the things it could buy. Worse, he is unlikely to be able to control the public mood in the ROK which seems to believe the words of the April 27 summit declaration have banished seven decades of reality on the Korean Peninsula.

한국 대통령 문재인이 최대 압박을 위반했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이 대화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줬으며, 근미래에 협력할 시작할 건덕지를 찾기 위해 지금도 열심히 노력하고 있음을 잊으면 안된다. 이는 확실히 미래에 다시 시작될 최대 압박 기조에 거다란 허점을 만들 것이며, 심지어 제재 위반을 피하기 위해 현금이나 비슷한 것을 몰래 줄 수도 있다.  (by giving Pyongyang access to hard currency or the things it could buy) 더 암울한 점은 한국국민들이 판문점 선언으로 70년간의 적대관계가 종식되었다고 믿고 있다는 점이다.




Barring a catastrophic error by Kim, what he has created with his first summits makes it impossible to return to the maximum pressure policy. Sanctions are inevitably going to erode through looser Chinese enforcement and a ROK desire to jump start cooperation.


김정은의 첫 정상회담은 사실상 김정은의 실책을 다 가려줬으며, 심지어 최대 압박 기조로 다시 돌아가기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중국과 한국이 참가하지 않는한 최대 압박과 제재는 필연적으로 실패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This does not mean Kim might not be interested in some nuclear and missile arrangement with President Trump. Perhaps maximum pressure has done its job and helped persuade Kim to move to his new strategic line. But it does mean there is not going to be any easy return to what existed before the January 1 speech. This is somewhat regrettable from the perspective of a tactical US diplomatic advantage, but it is probably not retrievable. The Trump administration probably should be considering how to extract the maximum diplomatic benefits from sanctions now before their impact erodes.


아마도 김정은은 부분적 비핵화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제거에 동의할 것이다. 최대 압박은 그를 불러내는데는 성공하였으나 (한국과 중국의 역활로) 오히려 이상한 상황에 놓이게 만들었고, 그 전 상황으로 돌아가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하게 되었다. 미국에게 이 상황은 회복할 수 없는 전술적 이익 손실로 봐야한다. 아직까지 최대 압박의 효과가 남아있는 상황인 만큼, 그 효과가 더 사라지기 전에 트럼트 정부는 거기서 외교적 성과를 최대한 뽑아내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다.



핵심메세지:

"ROK President Moon has in some way betrayed the maximum pressure policy. He has been scrupulous in not violating sanctions and in crafting space for US diploma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