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1356290816_l.jpg

불법으로 주식 거래와 투자 유치를 한 혐의로 기소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씨(32)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규홍 부장
판사는 26일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씨에게 징역 5년과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여원을 선고했다.



추징금 130억으로 일단 먹은돈을 추징하는데

벌금이 200억 ㅋㅋㅋㅋㅋㅋ 시발 

이거 갚을수 있나?

범죄수익이나 벌금은 파산도 안되는데

시발 ㅋ 그나마 징역은 5년뿐이 안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