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딩때 부터 그랬음

 

여자되고 싶어서 가위로 꼬추 자르려다가 무서워서 관뒀던 적도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