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J3Vei.jpg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취재하기 위해 한국에 온 한 외신 기자가 한국의 도미노피자를 주문한 뒤 이색적인 평가를 남겼다.


LA타임즈의 데이비드 와튼 기자는 12일 자신의 트위터(@LATimesWharton)에 도미노피자 박스 사진과 함께 한국 도미노피자를 먹어본 소감을 남겼다.

와튼 기자는 ‘한국 도미노피자에 관한 3가지’라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끝내주게 맛있고, 끝내주게 비싸고(라지 한 판에 25달러 이상), 피자 박스엔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게이 커플이 그려져 있다.”와튼 기자가 올려놓은 사진 속 피자 박스에는 한국 도미노피자의 광고 모델인 배우 박보검과 송중기가 같은 옷을 입고 하얀 꽃을 들고 나란히 웃고 있다. 두 사람의 뒷배경엔 빨간 꽃잎으로 그려진 하트가 여러 개 그려져 있고, 박스 하단에는 커다란 영어 필기체로 ‘Love’라고 써 있다.

한국에서 여성 소비자층을 겨냥해 제작된 사진이지만 박보검, 송중기가 나란히 하트와 ‘Love’라는 문구와 함께 나오면서 외신 기자에게 혼동을 준 것으로 보인다.

송중기와 박보검은 지난 2016년부터 도미노피자 모델로 활동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