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png22.png

 

 

 

외진 곳의 게스트하우스

그에겐 그곳이 자기의 왕국이자 섹스판타지를 실현시켜줄 공간이었던듯

이미 절도죄로 전과, 작년 여름 성폭행 혐의로 불구속 재판중 또다시 범행 이번엔 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