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알고 보니 작년 말부터 가상화폐 대책 진두지휘.PNG



논란을 빚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는 “해당부처에 물어보라”며 발을 뺐다. 하지만 지난해 말 범정부 차원의 가상화폐 대책 태스크포스가 구성됐고, 청와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기사와관련된 TV조선 보도 원문 보기

[앵커]
가상 화폐를 둘러싼 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워낙 투자자가 많고 정부 대책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해 과연 이 문제가 제대로 수습될 지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문제는 또 있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청와대는 가상 화폐 대책에 대해서 우린 할 말이 없다, 각 부처에 확인해 봐라. 이렇게 발을 뺐습니다. 처음부터 관여를 하지 않았다면 그럴수도 있겠다 하겠는데, 청와대는 이미 지난해 말 범정부 차원의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가상화폐 대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정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2/2018011202550.html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48&aid=00002323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