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로곤2.jpg

그새끼.JPG호로곤2.jpg 히딩크 감독은 항상 경기중에 

자기편이 골을 넣은 순간에도 상대감독에게 예의를 지키기위해 코칭스테프를 진정시키는 감독임.

그만큼 상대방을 존중 할 줄 아는 감독인데 지금 이렇게 기자회견까지 하며 강경하게 나오는 이유를 생각 할 필요가 있음.


예상컨데 슈틸리케 감독이 해임되고 6월에 한국축구협회를 통해서 히딩크 감독이 맡을 의사를 표현했음(좀전 히딩크감독 인터뷰에서 확인)

그러나 축구협회에서 이용수 위원장이 물러나고 김호곤이 부임하면서 이 내용 자체를 묵살한것 같음.

아마도 정중하게 이런 이런 이유에서 국내파인 신태용 감독에게 맡기기로 했다고 정중한 거절의사를 표했다면.

히딩크 감독이 그간 보여온 사람됨으로 볼 땐 오케이 알겠다고 물러났을텐데 

아마도 공식오퍼 조차 예우없이 묵살한걸로 보이고 거기다 한술더떠서 불쾌하다는 표현까지 쓰는 언론을 체크 한 뒤로 히딩크 감독측에서 화가난걸로 보임.


히딩크 감독은 2002년 한국을 떠나기전에 한국대표팀에서 은퇴하고 싶다는 의중을 드러낸적이 있고

이제 축구커리어 마지막이 되어가는 지금 월드컵이 그 기회라고 생각하는것 같음.

그래서 콘테이전 첼시 정규감독 거절, 잉글랜드 국대 거절, (개최국)러시아 국대 거절,호주 국대 거절,중국 국대(리피급 200억대우 거절), 중국클럽도 거절하고

무급이라도 한국 국대를 맡고싶다고 의사를 표현함.

그리고 가능성이 보이는 팀만을 맡기때매 지금의 한국선수들이 자기가 조련하면 충분히 가능성이 보이는 맴버라는 판단을 했을 가능성이 큼.

15년전 은퇴하고 싶단 약속을 아직까지 이어오는것만해도 대단한 감독인건 사실이네. 



해축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