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세컨더리 보이콧 발동 준비"... 연일 중국 압박 


[오마이뉴스윤현 기자]

원본보기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폭스뉴스> 인터뷰 갈무리.
ⓒ 폭스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대북 제재를 위해 중국과의 무역 중단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13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유엔 안보리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더 강력한 압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안보리 제재 결의는 단호한 첫걸음이지만, 이것만으로는 결코 충분하지 않다"라며 "우리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해 경제 제재를 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시한다면 행정명령(세컨더리 보이콧)을 발동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해놓았다"라며 "우리는 이 방법을 조심스럽게 사용할 것이지만, 대통령은 이 같은 의지를 밝힌 바 있다"라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과의 무역도 중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과 거래하는 국가라면 누구와도 무역을 중단할 수 있다"라며 "아무도 그 대상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강행한 직후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국가들과 무역을 중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사실상 중국에 화살을 돌렸다. 

북한의 최대 무역 상대인 중국이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제3자 제재'에 해당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단행할 수 있다며 중국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므누신 장관은 전날 의회에서도 "만약 중국이 대북 제재를 따르지 않는다면 직접 중국에 대해 제재를 단행할 것"이라며 "중국이 미국 및 국제 달러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국은 북한의 원유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김정은의 자산 동결 및 해외여행 금지 등의 초강력 대북 제재를 추진했으나,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결의를 완화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