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에 핵이 있으면 미중전쟁시 남한이 제일먼저 중국의 타격이 된다고 좌빨들은 주장한다. 내 생각도 같다. 그러나 남한에 주한미군이 있는한 핵과 상관없이 제1 타격 목표이다. 좌빨들 논리는 그러니까 주한미군을 철수 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주한미군만 없으면 중국이 남한을 그냥둘까? 

절대아니다. 왜냐하면 병참기지의 역할만으로도 괴롭기 때문이다. 중국의 입장에서는 중국에 복속시키거나 핵을 떨어뜨려 발붙일수 없는 상태가 최선인 것이다. 선택은 남한에 정치지형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친미정권이라면 핵을 맞을 가능성이 아주 높다. 결론적으로 남한이 동북삼성으로 편입돼기전에는 아무리 재주를 부려봐야 중국의 잠재적 위협에서 벗어날길이 없으며, 핵보유야  말로 최소한의 독립을 보장받는 유일한 핑책이다.